차의 본고장 하동 차밭과 달마중

차의 본고장 하동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야생 차밭과 섬진강입니다. 느림의 미학을 담은 차밭과 섬진강은 발도장만 찍고 가는 여행지가 아닙니다. 하동은 머물며 천천히 음미해야 그 진가를 비로소 알 수 있는 곳입니다. 낮에는 차밭에 앉아 차를 우려 마시고 밤에는 강바람에 일렁이는 달빛을 감상합니다. 하동 사람이 된 듯 현지인처럼 살아보며 느끼는 ‘생활관광’의 ‘찐’ 매력을 하동에서 만끽해 보세요.

차의- 본고장-하동-다원-사진
하동 다원

차의 본고장 하동 차밭에서 나만의 티타임

차의 본고장 하동은 차밭이 유명합니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신라 흥덕왕 때 당나라에서 가져온 차나무 씨앗을 지리산 일대에 처음 심었다고 합니다.

하동 차밭은 지리산 자락, 섬진강 지류인 화개천을 따라 모여 있으며 안개가 많고 다습하며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차나무가 자라기에 좋은 환경입니다.

하동의 차밭은 작은 개인 다원이 하나둘 조각을 맞추듯 풍경을 완성합니다.

대규모 차밭에서 느낄 수 없는 특유의 감성이 있는 하동의 차밭 풍경은 자연 그 자체입니다.


하동에서는 차가 아직도 대접받습니다. 차 문화가 깊이 뿌리 내려 있어서 어디를 가든 차를 내줍니다.

대를 이어 차를 재배하는 농가가 많기 때문에 하동에 머무르는 동안 커피 대신 차를 마셔볼 것을 추천합니다.

찻집도 좋지만 차밭에서 차 한 잔을 즐겨보세요.

현지인(차 농가인)이 어디에 가서 차를 마시면 좋을지 장소도 안내해 줍니다.

정금차밭, 쌍계사 차나무 시배지 등 풍경 좋은 장소로 인도하되 개인 사유지로 등록된 차밭이 아니면 어디든 가도 됩니다.

하동 차마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소규모 개인 다원에서 어떤 차밭에서 어떤 차를 마셔야 할지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프로그램에 사전 신청하면 키트를 제공하는 다원을 알려줍니다.

해당 다원으로 찾아가서 키트를 받으면 됩니다. 키트는 소풍 바구니, 다구, 차, 다식, 돗자리, 보온병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차 마시며 읽기 좋은 <하동에서 차 한잔 할까?> 책자도 들어 있습니다.

풍경 좋기로 유명한 정금다원은 차밭 위쪽에 정자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정자에 오르면 눈부신 초록빛 세상이 펼쳐집니다.

지리산 자락과 섬진강 지류에 안긴 차밭이 평화롭습니다.

작은 개인 다원이 하나둘 조각을 맞추듯 풍경을 완성하는 하동의 차밭 풍경은 자연 그 자체입니다.

찻잎이 머금은 향이 물에 스며들 시간을 줍니다. 차에 대해서는 문외한이지만 맛있습니다.

눈앞에 펼쳐진 경이로운 풍경 때문인지, 주위를 감싼 싱그러운 차밭의 기운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이곳에서 마신 차는 참으로 맛있습니다.


차의-본고장-하동-섬진강-달마중-사
섬진강 달마중

은빛 모래사장 인공 달 섬진강 달마중


차의 본고장 하동 섬진강 변에서 진행되는 ‘섬진강 달마중’은 매월 음력 보름과 가까운 주말에 진행되는 프로그램입니다.

참가자들은 먼저 등불을 들고 은빛 모래사장을 걸어가며 인공 달이 뜨면 인공 달을 중심으로 자리를 잡습니다.

지역 주민들이 진행하는 음악 공연, 시 낭송 등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으며, 종이배에 소원을 적어 섬진강에 띄우는 것도 가능합니다.

또한, 밤하늘의 별을 보며 베토벤의 ‘월광’ 소나타를 들으며 하루를 마감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을 경험하는 것은 현대인들에게 새로운 경험이 됩니다.